시사 > 전체기사

정치권, 세월호참사 10주기 애도…與 “재발 방지”·野 “국가 책임”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16일 열린 '세월호 참사 10주기 기억식'에 참석한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부터),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이 자리에 앉아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여야는 16일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맞아 희생자를 애도하고 유가족을 위로했다. 국민의힘은 재발 방지에 방점을 찍은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국가 책임을 부각하며 21대 국회에서 ‘이태원 참사 특별법’을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선인 총회에서 “희생자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분들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더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국민의힘은 22대 국회에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희용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내 “꽃다운 나이에 스러져간 어린 생명을 비롯한 사고 희생자 304명의 명복을 빌며 여전히 슬픔의 무게를 지니고 있을 유가족과 생존자분들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애도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10년이 지났지만 2014년 4월 16일 그날의 상황이 지금도 눈에 선하다”며 “안타까운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며 유족 여러분께 다시 한번 심심한 위로의 뜻을 드린다”고 말했다.

반면 야당은 국가 책임을 강조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다시는 국가의 무능과 무책임으로 국민의 목숨이 헛되이 희생되지 않도록 정치의 책무를 다하겠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할 국가의 책임을 바로 세우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전 대통령도 페이스북에 “10년 세월이 흘러도 그날의 충격과 슬픔은 가시지 않았다”며 “아직도 이행되지 않고 있는 ‘사회적 참사 특조위’의 권고사항들이 조속히 이행되길 바란다”고 적었다.

윤 원내대표와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경기도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4·16 세월호 참사 10주기 기억식’에 참석했다. 이 대표는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대장동·성남FC·백현동 관련 재판에 참석하느라 불참했다. 기억식과 별개로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들을 기리는 추모식이 인천 부평구 인천가족공원 추모관에서 진행됐다.

민주당은 이태원 참사 특별법 처리를 약속했다. 한민수 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사회적 재난 예방 및 대응 시스템을 재정비하겠다”며 “그 시작은 이태원 참사 특별법의 5월 국회 처리”라고 강조했다.

이태원 참사 특별법은 지난 1월 국회 본회의에서 야당 단독으로 처리됐으나 윤석열 대통령이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해 다시 국회로 돌아왔다. 여야는 이 법안을 4·10 총선 이후 재표결하기로 잠정 합의했고 21대 국회 임기가 끝나는 5월 말까지 재표결하지 않으면 자동 폐기된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