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민주당, 尹 총선 입장 발표에 “변화 기대했던 국민 외면…‘내가 맞다’ 우겨”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윤석열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여당의 4·10 총선 참패와 관련해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조금이라도 국정의 변화를 기대했던 국민을 철저히 외면했다”고 혹평했다.

한민수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은 불통의 국정운영에 대한 반성 대신, 방향은 옳았는데 실적이 좋지 않았다는 변명만 늘어놨다”고 비판했다.

한 대변인은 이어 “결국 반성은커녕 지금까지처럼 용산 주도의 불통식 정치로 일관하겠다는 독선적 선언”이라며 “국회와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하면서 야당을 국정운영 파트너로 인정하라는 총선 민의에 대해서는 한마디 말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한 대변인은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아집과 독선으로 국정기조를 바꾸라는 국민의 준엄한 명령을 거부했다”고 강조했다.

한 대변인은 “부디 국민과 동떨어진 채 자기 할 말만 하는 소통의 방식은 이제 그만하라”면서 “윤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하며 국민에 지난 2년의 반성과 앞으로의 나아갈 길을 직접 밝힐 자리를 다시 마련하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윤 대통령이 기자들과의 질의응답 대신 국무회의 발언을 통해 사과 의사를 전한 것을 비판한 것이다.

이번 총선에서 전남 해남·완도·진도에서 당선된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혹시나 했지만 역시나”라며 “아무 일 없었다는 듯이 가면 국민은 더 힘들어지고, 대통령의 국정운영에도 더 험한 일이 기다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재선에 성공한 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도대체 ‘답이 없다’ 싶다”면서 “국민은 윤석열정부가 걸어온 길, 가려는 길이 모두 틀렸다고 하는데 대통령은 여전히 ‘내가 맞다’고 우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국혁신당 김보협 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민이 몰라봬서 죄송하다”며 “윤 대통령 자신은 최선을 다해 열심히 잘했는데, 국민이 체감하지 못한 게 문제라고 하니 국민이 외려 사과해야 하나 보다”라고 비꼬았다.

김 대변인은 “국민은 국정 방향이 잘못됐다고 정권을 심판했는데 대통령은 정부 탓을 하니 잘못된 진단에 올바른 처방이 나올 리 없다”고 비판했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