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설악산서 연락 끊긴 20대… 두 달 만에 숨진 채 발견

지난 1월 강원도 속초 영랑호에서 바라본 설악산. 윤웅 기자

강원 설악산에 올랐다가 연락이 끊긴 20대가 실종 두 달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16일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19분쯤 강원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 설악산 울산바위 정상 약 100m 아래에서 20대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앞서 인천에서 거주했던 A씨에 대한 실종신고가 지난 2월 2일 경찰에 접수됐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A씨 휴대전화 위칫값 조회를 통해 A씨 마지막 행적을 지난 1월 27일 강원 인제군 북면 용대리 설악산 국립공원 일대로 특정했다. 이를 따라 수색 작업을 벌였으나 끝내 찾지 못했다.

이후 지난 7일 한 등산객이 울산바위 정상에서 A씨 휴대전화를 주워 매점에 맡겼다. 이틀 뒤 매점 주인이 휴대전화 전원을 켜면서 A씨 휴대전화 위칫값을 다시 확인한 경찰과 소방 당국이 이날 수색을 재개해 A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