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검찰 “김범수, ‘SM 시세조종’ 사건 피의자… 조사 필요”

조사 시점에는 “말씀 드릴 단계 아니다”

카카오 창업자인 김범수 전 의장. 연합뉴스

카카오의 SM엔터테인먼트 시세조종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범수 전 카카오 이사회 의장(현 경영쇄신위원장)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서울남부지검 관계자는 16일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의장은 (SM엔터) 시세조종 피의자”라며 “관련해서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다만 조사 시점에 대해서는 “말씀드릴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라며 말을 아꼈다.

앞서 김 전 의장은 지난 2월 SM 경영권 인수전에서 경쟁자인 하이브의 공개 매수를 방해할 목적으로 2400여억원을 투입해 SM 주가를 하이브 공개매수 가격 이상으로 끌어올린 혐의로 지난해 11월 검찰에 송치됐다.

금융감독원이 김 전 의장과 함께 시세조종 혐의로 송치한 홍은택 대표 등 카카오 경영진의 소환조사도 아직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검찰은 김 전 의장과 홍 대표 등 경영진이 하이브와의 SM엔터 경영권 분쟁 과정에서 시세조종에 관여했는지 수사 중이다. 앞서 배재현 투자총괄대표는 시세조종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검찰 관계자는 김성수 카카오엔터 대표의 드라마제작사 고가 인수 의혹과 관련해서는 이준호 카카오엔터 투자전략부문장의 배우자인 배우 윤정희씨를 조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조사 필요성이 있다. 신분은 참고인이고 필요하면 얘기를 들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김 대표와 이 부문장이 2020년 드라마제작사 바람픽쳐스를 인수하는 과정에서 윤씨에게 이익을 주기 위해 인수대금을 부풀려 회사에 손해를 끼친 것으로 보고 두 차례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모두 기각됐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