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베트남 농업무역촉진센터 등과 업무협약 체결

이동환 고양시장 베트남 방문해 협력 관계 맺어
농식품산업, 기업 유치, 우수 인재 등 교류 확대 추진

고양시-베트남 농업무역촉진센터 업무 협약 체결. 고양시 제공

경기 고양시는 베트남을 방문 중인 이동환 고양시장이 지난 15일 베트남 농업무역촉진센터, 메콩과학기술교육응용연구소 등과 업무 협약을 맺고, 베트남 국가혁신센터(NIC)와 빈 대학을 차례로 방문해 협력 관계를 공고히 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시장은 이날 베트남 국가혁신센터(NIC)를 방문해 “향후 고양시 기업에게 베트남 진출 기회가 열리고, 베트남의 기업 또한 고양시에 들어설 경제자유구역에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상생 협력 체계를 구축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베트남 국가혁신센터는 베트남 기획투자부 산하기관으로 스타트업과 신성장동력 기업을 지원·육성하고 있고, 이날 차담회에는 베트남 국가혁신센터의 부원장 도 띠엔 띵과 인력개발 및 기업지원부서장 등 다수의 임원진이 참석했다.

이 시장은 이어 베트남 농업무역촉진센터를 방문한 자리에서 응우옌 민 티엔 대표와 메콩과학기술교육응용연구소의 응우옌 티 투이 프엉 원장을 만나 농업과 농식품산업 확대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베트남 빈 대학을 방문한 이동환 고양시장. 고양시 제공

이어 빈 대학을 방문한 이 시장은 고양 경제자유구역과 고양시의 관광 인프라를 소개하고, 학교 설립과 글로벌 인재 양성 등 상호 협력에 대해 논의했다.

빈 대학 캠퍼스와 창업랩 등을 둘러본 이 시장은 “고양 경제자유구역 최종 지정과 글로벌 첨단 기업 유치를 위해서는 인재 확보가 중요하다”며 “빈 대학과 우수 인재 교류가 이뤄지고 나아가 우리 시에 빈 대학의 글로벌 캠퍼스가 유치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빈 대학은 베트남 최대 민간그룹인 빈그룹이 지난 2020년 설립했고, 코넬 대학교와 펜실베이니아 대학교 등과 전략적 협력 관계를 맺어 미래 인재 양성에 힘쓰고 있다. 설립 2년 만에 국제화, 교수, 시설, 학문 등 7개 부분에서 최고 등급을 받은 우수한 대학이다.

고양=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