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전북 동물용의약품클러스터 첫발…2027년까지 1천억 투입

효능·안전성 평가센터 현판식 … 향후 4단계 추진

동물용 의약품 효능·안전성 평가센터 현판식. 전북특별자치도 제공.

전북특별자치도가 늘어나는 반려동물 산업 수요와 시장 확대에 대응하기 위한 ‘동물용 의약품 클러스터’ 구축 사업에 첫발을 내디뎠다.

전북자치도는 16일 익산시 월성동에서 동물용 의약품 효능·안전성 평가센터 현판식을 열었다.

이 센터는 동물용 의약품 허가시 꼭 필요한 약품 효능과 안정성을 시험하는 전문 기관이다. 한국동물용의약품평가연구원이 운영을 맡는다.

센터는 축종별 동물실험시설을 갖춘 평가기관이 없어 신약 개발 등에 어려움을 겪는 동물약품 기업에 단비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동물용 의약품 클러스터는 동물용 의약품 효능·안전성 평가센터 구축을 포함해 4단계로 추진된다. 효능·안전성 평가센터 구축 이후 동물용 의약품 시제품 생산시설 구축, 임상시험 지원센터 구축, 인수 공통 연구자원 보존센터 구축이 차례대로 진행될 예정이다.

예산은 2027년까지 1150억원이 들어간다.

동물용 의약품 시제품 생산시설 완공은 2025년이 목표다.

김종훈 도 경제부지사는 “전북이 동물용 의약품 관련 산업의 선두 주자로 발돋움하기 위한 환경을 조성 중”이라며 “이를 통해 바이오산업 경쟁력과 지속 가능성을 한 단계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익산=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