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형 도시락’ 주의보… 4개 제품서 식중독균 검출

한국소비자원, 해당 제품 판매 중지 및 재고 폐기

병원성 세균이 검출된 제품. 한국소비자원 제공.

온라인으로 판매하는 구독형 도시락 4개 제품에서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는 병원성 세균이 검출됐다.

한국소비자원은 16일 구독형 도시락 54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을 시험한 결과를 발표했다.

한국푸드시스템이 제조한 ‘굶지마요참치덮밥’에서는 살모넬라, 본핏의 ‘하이라이스&소시지’에서는 대장균이 각각 검출됐다.

살모넬라는 냉장 상태에서도 장기간 생존할 수 있고 감염되면 구토, 설사, 발열 등 급성 위장염을 유발한다. 식중독을 가장 많이 일으키는 대장균은 설사, 복통, 구토 등의 증상과 혈변, 탈수 증상을 동반한다.

맛과벗·워낭인터네셔널 ‘부채살수비드’와 나비야·에스크기획의 ‘평양비빔밥’에서는 리스테리아 모토사이토제네스가 나왔다.

리스테리아 모토사이토제네스는 저온성 세균으로 설사, 고열, 오한 등의 증상을 동반한다. 임산부의 경우 유산, 조산 등이 발생할 수 있다.

해당 제품을 제조·판매한 사업자들은 시정 권고에 따라 판매를 중지하고 재고를 폐기했다. 또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해당 제품에 대해 점검하는 등 조치를 요청할 계획이다.

해당 제품으로 피해를 입은 소비자들은 1372소비자상담센터 또는 소비자24를 통해 상담을 신청할 수 있다.

소비자원은 “냉장·냉동식품을 조리하거나 섭취할 때는 제품에 표시된 가열방법, 시간 등 주의사항을 반드시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김효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