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李 “이화영 ‘술판’ 100% 사실로 보여, 기록 확인하면 간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재판에 앞서 취재진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최근 재판에서 ‘구치소에서 술을 마시며 검찰에 회유당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 “100% 사실로 보인다. 담당 교도관들을 조사하면 간단하게 나온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1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33부(재판장 김동현) 심리로 열린 대장동·성남FC 불법 후원금·백현동 개발 비리 재판에 출석하면서 “3명(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과 방용철 전 부회장, 이 전 부지사)이 검사실 앞 ‘창고’라고 쓰인 방에 들어가 술판을 벌이고 허위 진술을 모의했다는 것은 당사자가 한 얘기”라며 “검찰은 사실이 아니라고 하는데, 그렇다면 그날 같은 시간에 3명의 피의자를 어느 검사실에서 소환했는지 확인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어 “당연히 CCTV가 있었을 것이고, 그날 연어회에 술까지 반입한 쌍방울 직원들이 있다는 것에 대해선 출입자 기록을 확인하면 나올 것”이라며 “교도관들도 개인적으로 담당하는 수용자가 있기 때문에 이들이 수감자를 데리고 왔는지 확인하면 쉽게 나온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검찰청에서 공범자들을 한 방에 모아놓고, 진술을 모의하고 술판을 벌였다는 것은 검사의 승인 없이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쌍방울 대북송금 의혹을 받는 이 전 부지사는 지난 4일 재판에서 김 전 회장 등의 회유를 받아 진술을 조작했다고 주장했다. 수원지검은 “터무니없는 허위”라면서 “엄격하게 수감자 계호 시스템을 운영하는 교도행정하에서는 절대 상상할 수도 없는 황당한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