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LPGA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올해도 서원밸리CC 서원힐스코스서 개최

오는 10월 17일 부터 나흘간 열려

LPGA투어 BMW레이디스 챔피언십이 작년에 이어 올해도 경기도 파주시 서원밸리CC 서원힐스 코스에서 열린다. BMW레이디스 챔피언십 대회조직위 제공.

국내 유일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대회인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24가 작년과 마찬가지로 경기도 파주에 위치한 서원밸리CC 서원힐스코스에서 열린다.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대회조직위는 16일 “대회를 올해부터 한 지역에서 2년 연속으로 개최하기로 했다”라며 “보다 더 적극적인 지역사회 공헌과 경제 활성화 효과는 물론 개최 골프장과의 긴밀한 협조 관계를 유지할 수 있어 더욱 원활하고 매끄러운 대회 운영이 가능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고 그 배경을 설명했다.

올해 대회는 오는 10월 17일부터 20일까지 나흘간 열린다. 총상금 220만 달러(우승 상금 33만 달러), 나흘간 72홀 스트로크 플레이 방식으로 우승자를 가린다. 출전 선수는 LPGA투어 선수 68명, 특별 초청선수 8명 등 총 78명이다. 올해도 작년과 마찬가지로 대한골프협회(KGA)에서 추천하는 아마추어 선수 2명에게 출전 기회가 주어진다.


2년 연속 서원밸리CC 개최로 경기 서북부 지역의 대규모 경제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통해 BMW 코리아는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만의 독자적인 헤리티지와 지속가능한 대회로서의 차별화된 전통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BMW 코리아 한상윤 대표는 “해당 지역과의 보다 더 적극적인 상생과 발전을 도모하고자 올해부터 2년 주기에 맞춰 개최지를 변경하기로 결정했다”며 “대회장을 방문할 갤러리들에게 풍성한 재미를 선사하고 한층 더 완성도 높은 대회로 치를 수 있도록 지금부터 완벽하게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글로벌 최고 수준의 지속가능한 대회로 치러내기 위해 지역 사회와 연계한 그린 캠페인, 대회 전반에서의 종이 사용을 최소화하는 제로웨이스트 대회 선언, 친환경 차량 전시 및 의전 운영, BMW 코리아 미래재단의 기부 행사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최고의 ESG대회로 이어 나간다는 전략이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