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인천에 대형 이슬람 사원 건립 추진”… 주민 반발 예상

구독자 550만명 보유 이슬람 유튜버
“인천에 모스크 짓겠다” 토지 구매
“한국인 전도용 스튜디오도 지을 것”

입력 : 2024-04-16 14:11/수정 : 2024-04-16 15:15
2021년 7월 27일 오전 대구 북구 대현동 일대 한 골목에서 이슬람사원 건축 허가 반대 비상대책추진위원회와 대현동·산격동 주민들이 이슬람사원 건축을 반대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뉴시스

수백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무슬림 유튜버가 인천 한복판에 이슬람 사원(모스크) 건축을 추진 중이라고 공개했다. 갑작스러운 소식에 주민 반발이 예상되지만, 현행법상 종교시설 건립을 불허할 방법이 없어 관할 지방자치단체는 곤혹스러워하는 모습이다.

16일 종교계에 따르면 무슬림 유튜버 A씨는 지난 1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여러분의 도움 덕분에 인천에 모스크를 짓기 위한 토지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곳에 기도를 하기 위한 사원을 짓고 한국인 다와(Da’wah·이슬람 전도)를 위한 팟캐스트 스튜디오도 건립할 계획”이라며 “많은 어려움이 있겠지만 할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 한국의 모든 거리가 아름다운 아잔(Azan·이슬람 성원에서 울리는 종)으로 채워질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A씨는 구독자 552만명을 보유한 영향력 있는 이슬람 유튜버다. 그는 인스타그램과 유튜브에서 이스라엘 대신 팔레스타인을 공개적으로 지지하기도 했다.

A씨가 공개한 토지매매계약서를 보면, 모스크가 들어설 곳은 인천 중구 운북동 영종역 인근 238.1㎡ 지역이다. 차량으로 10분가량 거리에 운서중, 하늘고, 영종초 금산분교장 등이 있다. 그의 계획대로 사원 건립이 진행된다면, 몇 년 안에 인천 도심에 대형 이슬람 사원이 들어서게 된다.

다만 건립 과정에서 적지 않은 주민 반발이 예상된다. 앞서 경북대 무슬림 유학생들도 대구 북구 대현동에 대형 모스크를 지으려고 시도했지만 주민들의 거센 항의로 4년째 완공이 미뤄지고 있다.

당시 주민들은 주택가에 이슬람 사원이 들어서는 것에 항의하며 사원 공사장 인근에서 삼겹살을 굽거나 돼지 머리를 방치하는 등의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인천에서도 비슷한 상황이 벌어질 수 있지만, 해당 지역 건축 허가를 관할하는 중구청 측은 모스크 건축을 불허할 방법이 없어 난감하다는 입장이다.

중구청 관계자는 “현행법상 종교시설 건축을 불허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없다”며 “인접 주민 반발이나 민원도 당연히 고려 대상이지만, 원천적으로 종교시설 건립을 막기는 어렵다. 관련 사항에 대해 모니터링 하겠다”고 말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