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연천군, 종합장사시설 부지로 신서면 답곡리 확정


경기 연천군은 종합장사시설 유치신청 후보지 3곳 중 신서면 답곡리 산 일원 약 32만㎡를 종합장사시설 사업부지로 최종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군은 지난 15일 시청 본관 2층 상황실에서 ‘제7차 종합장사시설 건립추진 자문위원회’를 열고 ▲주민 동의율, 집단민원 발생율 등 사회적 요건 ▲주변도로 교통망, 주변 시설현황 등 지리적 요건 ▲기반 시설 및 부지조성 비용, 부지 확장 가능성 등 경제적 요건 ▲자문위원 종합의견 등을 정량 및 정성평가 요소로 점수화해 최고점을 받은 신서면 답곡리 산 일원을 사업부지로 선정했다.

신서면 답곡리 산 일원은 주변에는 민가가 적고, 3번 국도와 근접한 곳으로 인근 시·군과의 접근성이 좋다. 또한 국가보훈부가 신서면 대광리 일원에 조성하고 있는 국립연천현충원과도 가깝고 국립연천현충원과 이어지는 신설도로가 후보지 인근에 개설되고 있어 시너지 효과도 클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7월 구성·운영된 자문위원회에서는 사업추진 방식과 절차, 주민지원사업(안) 등을 논의해 같은 해 9월에 설치 후보지를 공개 모집하고 접수된 유치신청 마을 3곳에 대해 입지타당성 조사 용역과 더불어 서류심사, 현장심사 등의 심의과정을 거쳤다.

사업부지가 확정됨에 따라 연천군은 기본구상 용역과 지방재정투자심사 등 사전 행정절차를 이행하고 2028년부터 본격적으로 공사에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허정식 위원장은 “설치후보지 공모 신청한 3개 마을 주민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선정되지 못한 주민들에게 양해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공모 과정에서 군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접했고, 소중한 의견을 사업계획에 최대한 반영해 지역발전을 위한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연천=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