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구서 또 경찰관 음주 관련 비위

현직 간부 음주측정 거부로 체포

국민DB

대구에서 경찰관이 음주 측정을 거부해 현행범으로 체포되는 일이 발생했다.

16일 대구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새벽 1시쯤 경북 경산시 한 아파트단지 주차장에서 대구 모 경찰서 형사과 소속 A경감이 경찰의 음주 측정을 거부한 혐의로 적발돼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당시 A경감은 주차장에서만 운전했고 동승자가 운전해서 아파트까지 이동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운전 사실을 인정한 동승자의 혈중알코올농도를 ‘면허취소’ 수치로 확인했다. 경찰은 음주운전이 의심된다는 시민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 일행을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동승자가 일부 혐의 사실을 인정했고 A경감은 주차장에서 잠시 운전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A경감은 현재는 석방된 상태”라고 밝혔다.

대구 경찰의 음주 관련 비위는 계속 이어지고 있다. 앞서 대구 수성경찰서와 남부경찰서 소속 경찰관 2명이 지난달 각각 만취상태로 운전을 하다 사고를 내고 붙잡혔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