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정부 “日, ‘독도는 일본 땅’ 주장 즉각 철회하라”

2023년도 아름다운 우리땅 독도탐방 행사 참가자들이 지난해 9월 8일 경북 울릉군 독도를 방문한 가운데 태극기가 펄럭이고 있다. 뉴시스

정부는 16일 일본이 ‘2024년판 외교청서’에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기존 입장을 반복해서 담자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외교부는 대변인 명의 논평을 내고 “일본 정부가 이날 발표한 외교청서를 통해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한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는 대한민국 고유 영토인 독도에 대한 일본 정부의 어떠한 주장도 우리 주권에 하등의 영향도 미치지 못한다는 것을 다시 한번 분명히 한다”며 “앞으로도 단호하게 대응해 나갈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일본 정부는 매년 4월 최근 1년간의 국제정세와 일본 외교활동을 기록한 백서인 외교청서를 발표한다.

가미카와 요코 외무상은 이날 열린 각의(국무회의)에서 이런 내용이 담긴 ‘2024 외교청서’를 보고했다. 일본 정부는 이번 외교청서에서도 독도에 대해 “역사적 사실에 비춰봐도 국제법상으로도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주장을 거듭했다.

일본 정부가 외교청서에 독도 영유권에 대한 억지 주장을 담은 것은 2008년 이후 이번이 17번째다.

한국 외교부는 일본의 외교청서 ‘독도 도발’에 대응해 종전과 마찬가지로 주한 일본대사관 관계자를 초치해 항의의 뜻을 전할 것으로 보인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