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세월호 10년, 여전히 참사 되풀이…정부는 희생자 보듬지 못해”

“10년 흘러도 충격과 슬픔 가시지 않아”

문재인 전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은 16일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맞아 “아직도 이행되지 않고 있는 사회적참사특조위 권고 사항들이 조속히 이행되길 바란다”는 입장을 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10년 세월이 흘러도 그날의 충격과 슬픔은 가시지 않는다”며 이같이 적었다.

문 전 대통령은 “우리는 세월호를 기억하며 이윤보다 사람이 먼저인 세상, 안전한 대한민국을 다짐했다”며 “하지만 여전히 참사는 되풀이되고, 정부는 희생자들을 보듬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세월호 10주기를 맞아 그날의 다짐과 약속이 더욱 굳건한 교훈으로 자리 잡길 기원한다”며 “별이 된 아이들을 가슴 속 깊이 묻은 유족들께 마음을 다해 위로를 전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언제나 아픔에 공감하며 희망을 나눌 것”이라며 “아프고 슬프기만 한 기억을 넘어 서로 손잡고 더 안전한 세상을 향해 함께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월호 유족 측인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는 지난 14일 사회적참사특조위 권고 사항 중 ▲국가책임 인정과 사과 ▲피해자 사찰 및 조사방해 행위 추가 조사 ▲참사 피해자 및 피해 지역 지원 개선 ▲중대재난조사위 설립 및 안전기본법 제정 등은 전혀 이행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국민연대는 “지난 2월 국회는 사회적참사진상규명법을 제정해 권고 내용의 이행점검 주체를 국회에서 국회 소관 상임위원회로 구체화한 바 있다”며 “정부는 사회적 참사의 추가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권고 이행의 책무를 다해야 할 것이다”고 촉구했다.

이날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에선 4·16 세월호 참사 10주기 기억식이 거행된다. 정치권에선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 김종민 새로운미래 공동대표 등이 참석한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