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외국여성 고용 기업형 오피스텔 성매매 조직 무더기 검거

성매매 이미지. 국민DB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 외국인 여성을 고용해 성매매를 해온 기업형 조직 총책과 조직원 10여명이 경찰에 무더기로 검거됐다.

경남경찰청은 부·울·경지역에서 오피스텔을 빌린 후 성매매업소를 운영한 50대 남성 A씨 등 일당 5명을 성매매 혐의로 구속하고 조직원 4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은 또 이들의 범죄 수익금 1억8900여 만원을 추징하고, 총책 A씨로부터 7억9200여 만원을 추징 신청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 2021년 2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김해, 양산, 부산, 울산 등 5곳의 유흥지역 내 오피스텔을 빌려 불법체류 외국인 성매매 여성들을 고용한 후 성매매업소 알선 사이트에 홍보해 이를 보고 찾아온 남성들을 상대로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다.

총책인 A씨는 이 사건으로 공범들이 차례로 구속되자 태국으로 달아났다가 최근 김해 공항검색대에서 입국 절차를 밟던 중 검거됐다.

이에 앞서 경남경찰청은 지난달 거제 지역을 거점으로 전남 순천, 김해까지 오피스텔 성매매업소를 운영하던 30대 남성 B씨와 불법체류 외국인 여성인 공급책 20대 여성 C씨를 성매매 혐의로 구속하고, 불법체류자인 성매매 여성 3명은 강제 출국했다.

경찰은 또 B씨 업소를 단속하는 과정에서 금고에 보관돼 있던 현금 4132 만원을 몰수하고, 범죄수익금 4억2600여 만원에 대해 추징 신청했다.

경남경찰은 지난해에도 경남과 부산 일대 기업형 오피스텔 성매매업소 운영자 3명을 구속하고, 종업원 등 8명을 불구속 입견 했으며 범죄수익금 약 10억6500 만원을 몰수, 추징하는 등 오피스텔 성매매업소를 단속한 바 있다.

경남경찰 관계자는 “유흥가는 물론, 주거지까지 은밀하게 파고든 오피스텔 성매매 업소 단속을 강화하고, 운영자에 대해 구속 수사와 함께 불법 수익금을 적극 환수 조치하는 등 강력하게 처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