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트럼프 재임 시 무역 불균형 해소 위해 약달러 추진”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전 무역대표부(USTR) 대표. 미국우선정책연구소 제공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경제고문들이 재집권 시 달러화를 평가 절하하는 방안을 적극 구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달러 가치를 의도적으로 떨어뜨려 수출을 확대하겠다는 목적이다. 그러나 인플레이션을 유발할 수 있고, 기축통화로서의 달러 위상도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정치 전문매체 폴리티코는 15일(현지시간) 트럼프 1기 행정부 때 대중 관세 정책을 설계한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전 무역대표부(USTR) 대표 등 정책 고문들이 달러화를 약화하는 정책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임 행정부 출신 인사 3명을 인용해 보도했다. 라이트하이저는 현재 트럼프 2기 행정부 정책 구상을 위한 싱크탱크 미국우선정책연구소(AFPI) 무역 분야 책임자를 맡고 있으며, 차기 재무장관 후보로도 거론된다.

트럼프 행정부 출신의 한 관리는 “(고평가된 달러가) 무역 적자에 기여한다는 관점 때문에 통화 재평가가 트럼프 2기 행정부의 우선순위가 될 것”이라며 라이트하이저와 그의 팀이 이를 주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라이트하이저는 일방적으로 달러를 평가 절하하거나, 관세를 무기로 다른 국가들과 협상하는 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폴리티코는 전했다. 라이트하이저는 지난해 출간한 저서 ‘공짜 무역은 없다’에서도 “달러가 고평가돼 있다”며 “미국은 이런 불균형을 바로잡기 위해 여러 가지 조처를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라이트하이저와 자주 대화하는 빌 해커티 상원의원은 “그의 관점은 중국 같은 나라가 자국 통화를 조작할 때 우리가 이를 해결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라이트하이저 전 대표는 트럼프 1기 행정부 때부터 달러 평가 절하 문제를 주장했고, 트럼프 경제 고문인 피터 나바로와도 이를 자주 논의했다고 한다. 그러나 스티븐 므누신 전 재무장관과 게리 콘 전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 등 월가 출신 관리들 반대로 실현되지 못했다.

약달러는 세계 시장에서 미국산 품목의 수출 가격을 낮춰 무역 적자를 줄이는 효과를 가져온다. 그러나 달러 약세는 수입 제품 가격을 올리고, 다른 국가의 보복 유발할 위험이 있다. 특히 기축통화의 지위가 약해져 이란과 러시아 등 적대국에 대한 제재 효과를 약화할 우려도 크다.

폴리티코는 “다른 국가들이 자국 통화 가치를 바꾸도록 압박해 의도적으로 달러 가치를 평가절하하는 것은 글로벌 무역 재편을 위한 가장 공격적인 제안”이라며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임 때 실시했던 고율 관세 정책의 파급력을 뛰어넘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