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트럼프, 전직 美 대통령 중 첫 형사재판…“정치적 기소”

1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지방법원 법정에 들어서기 전 회견하는 트럼프. 로이터=연합뉴스

미 공화당의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전직 미국 대통령 가운데 최초로 형사 피고인 자격으로 법정에 섰다. 지난 2016년 대선을 앞두고 성추문을 막기 위해 돈을 지급하고 회사 장부를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는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부터 한달 넘게 재판을 받게 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자신의 형사 재판이 열리는 미국 뉴욕 맨해튼지방법원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법정에 들어서기 전 대기 중이던 취재진에게 “이 같은 일은 전에 일어난 적이 없고, 법학자들도 말이 안 되는 사건이라고 한다”며 “이것은 정치적인 기소”라고 말했다.

이어 “이것은 미국을 향한 공격이다. 나는 여기 있는 게 자랑스럽다. 이것은 진정 정적을 향한 공격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16년 대선 직전 성인영화 배우였던 스토미 대니얼스와의 성관계 폭로를 막기 위해 개인 변호사 마이클 코언을 통해 ‘입막음용 돈’을 지급하고, 그 비용과 관련된 회사 기록을 조작하는 등 34개 혐의를 받아 지난해 3월 기소됐다.

이 사건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받는 형사재판 4건 중 하나다. 현재까지 11월 대선 이전에 재판 일정이 예정된 형사사건은 이 건이 유일하다.

재판 첫날인 이날부터 첫 주간에는 배심원 선정이 이뤄질 예정이다.

형사사건 피고인인 트럼프 전 대통령은 약 6∼8주로 예상되는 재판 일정 내내 법정에 출석해야 한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