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박용현 넥슨게임즈 대표, 넥슨코리아 개발 총괄 맡는다

넥슨 제공

‘블루 아카이브’ ‘HIT2’ 등 여러 흥행작을 만든 박용현 넥슨게임즈 대표가 모회사인 넥슨코리아에서 신작 게임 개발을 이끈다.

15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넥슨코리아는 박 대표를 개발 부사장으로 겸임 인사발령 냈다.

박 신임 부사장은 1970년생으로 고려대 전기공학과를 졸업하고 엔씨소프트, 블루홀스튜디오(크래프톤의 전신)를 거쳐 2013년 넷게임즈를 창업했다.

그는 과거 ‘리니지2’ ‘테라’의 라이브 개발 총괄을 맡았다. 2022년 넷게임즈가 넥슨 자회사 넥슨지티와 합병해 넥슨게임즈로 출범한 이후에도 대표직 맡아왔다. ‘히트’와 ‘오버히트’도 그의 대표작이다.

박 신임 부사장은 기존의 신규개발본부에서 개편된 ‘빅게임본부’ 본부장으로서 넥슨코리아 내 대형 신작 게임 개발 프로젝트를 총괄한다.

기존 신규개발본부 산하 서브 브랜드 ‘민트로켓’은 별도의 ‘민트로켓본부’로 독립했다. 본부장에는 ‘데이브 더 다이버’를 만든 황재호 디렉터가 임명됐다.

황 디렉터는 데이브 개발·운영뿐 아니라 민트로켓 산하에서 개발 중인 여러 중소 규모 신작 프로젝트 개발을 관리할 계획이다.

넥슨의 홍보·대외정책 업무를 담당하던 김용대 커뮤니케이션본부장은 대외홍보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문새벽 넥슨네트웍스 대표는 넥슨코리아 사업을 총괄하는 운영 부사장직에 올랐다.

김지윤 기자 merr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