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라인게임즈, ‘드래곤 플라이트’ IP 신작 2종 개발


라인게임즈가 자체개발 모바일 슈팅게임 ‘드래곤 플라이트’의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신작을 개발한다고 15일 밝혔다.

드래곤 플라이트는 캐릭터를 좌우로 이동하며 내려오는 몬스터와 장애물을 파괴하며 즐기는 인기 모바일 슈팅 게임이다. 2012년 출시 이후 누적 다운로드 3000만 건을 기록한 라인게임즈의 대표 작품이다.

라인게임즈는 드래곤 플라이트 IP를 활용해 원작의 리뉴얼과 신작 1종, IP 라이센싱 게임 1종을 선보일 방침이다.

먼저 게임 개발사 슈퍼어썸을 통해 드래곤 플라이트 신작 개발을 진행한다. 슈퍼어썸은 원작의 세계관 및 캐릭터를 계승·발전시켜 방치형과 타이쿤이 결합한 캐주얼 역할수행게임(RPG) 장르 신작을 2025년에 시장에 내놓을 계획이다.

아울러 기존 드래곤 플라이트의 엔진을 교체하고 퀄리티를 업그레이드시키는 리뉴얼 작업에도 돌입한다. 콘텐츠 업데이트의 한계를 가진 기존 자체엔진에서 확장이 유연한 새로운 그래픽 엔진으로 교체해 새로운 드래곤 플라이트를 연내 공개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IP라이센싱 계약을 체결한 플레이위드 게임즈를 통해 신작 ‘드래곤 플라이트2(가칭)’도 개발한다. 플레이위드 게임즈는 대표 게임인 ‘로한 온라인’ ‘씰M’ 등을 개발했으며 파트너사인 플레이위드 코리아를 통해서 글로벌 퍼블리싱 서비스를 진행 중인 게임 개발사다.

플레이위드 게임즈가 개발할 드래곤 플라이트2는 원작의 세로 방향 탄막 액션 게임성과 세계관, 시스템 및 콘텐츠를 계승 발전시킨 드래곤 플라이트의 신작으로, 자세한 개발 정보는 연내 공개한다.

박성민 라인게임즈 대표는 “스마트폰의 태동기와 함께했던 드래곤 플라이트의 추억을 다시 소환할 수 있도록 수준 높은 게임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김지윤 기자 merr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