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犬 공방’… 홍준표, 김경율에 “분수도 모르는 개가 사람 비난”

김경율 “洪 증상, 강형욱이 잘 알 것”
홍 시장 “오래 살다보니…” 불쾌감

홍준표 대구시장(왼쪽 사진)과 한동훈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 뉴시스

홍준표 대구시장이 15일 ‘한동훈 비대위’ 체제에서 활동했던 김경율 전 비상대책위원과 서로를 개에 빗대며 거친 설전을 벌였다. 김 전 위원은 “홍준표 증상은 (유명 개 훈련사) 강형욱이 제일 잘 안다”고 공격했고, 이에 홍 시장은 “분수도 모르는 개”라고 맞받았다.

홍 시장은 4·10 총선 이후 연일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을 겨냥한 책임론을 제기하고 있다. 앞서 그는 지난 12일 페이스북을 통해 “천신만고 끝에 탄핵의 강을 건너 살아 돌아온 야당에 깜도 안 되는 황교안이 들어와 대표 놀이하다가 말아먹었고, 더 깜도 안 되는 한동훈이 들어와 대권 놀이하면서 정치 아이돌로 착각하고 셀카만 찍다 말아먹었다”고 공세를 폈다. 다음 날에도 “(한 전 비대위원장은) 우리에게 지옥을 맛보게 해준 사람”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 전 위원은 홍 시장의 이 같은 행보와 관련해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홍 시장의 일련의 증상들에 대해 내가 굳이 얘기할 필요가 있을까”라며 “저건 강형욱씨가 답변하는 게 맞을 것 같다. 홍 시장에 대한 정확한 반응은 강형욱씨가 제일 정확히 알 것”이라고 말했다. 강씨는 개 행동 교정 전문가로, 일명 ‘개통령’(개와 대통령의 합성어)으로 불리고 있다. 홍 시장의 최근 발언을 개의 행동에 비유한 것이다.

그는 “홍 시장은 쭉 보면 과연 저게 공직자로서 맞는 역할을 하는 사람인가 (생각이 들었다)”라며 “차기 (대권)에 대한 고려 속에서 (한 전 위원장이) 경쟁자라는 것 아니겠나. 이분이 계속 ‘김경율 좌파’ ‘한동훈 좌파’ 얘기를 하는데, 그러면서 본인이 주장하는 것이 도대체 뭔지 상당히 의문스럽다”고 말했다.

이에 홍 시장 역시 김 전 위원을 개에 비유하며 응수했다. 그는 이날 자신이 운영하는 온라인 소통 채널 ‘청년의 꿈’에서 김 전 위원 관련 글에 “세상 오래 살다 보니 분수도 모르는 개가 사람을 비난하는 것도 본다”고 댓글을 달았다.

홍 시장은 또 ‘한동훈 책임론’을 비판하고 나선 국민의힘 김웅 의원을 향해 “정계 퇴출된 4차원”이라며 날을 세웠다.

앞서 김 의원은 홍 시장의 한 전 위원장 비난 행보에 대해 “끈 떨어지고 힘 떨어지자 기다렸다는 듯이 짓밟는 것은 비겁하다”며 “100일 동안 나름대로 최선을 다하고, 패배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사람에게 그런 조롱을 던지는 것은 비열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