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지원 약속 이행하라” 동두천시민 18일 총궐기 예고

미2사단 캠프 케이시 앞 개최
동두천 지원 대책 이행 촉구

지난해 12월 국방부 앞에서 열린 궐기대회 모습. 동두천시 제공

경기 동두천시의 지난 70년간 안보 희생에 대해 시민들이 정부의 지원을 촉구하는 대규모 궐기대회가 열린다.

동두천시 지역발전 범시민대책위원회는 4월 18일 동두천시 보산동에 위치한 미2사단 캠프 케이시 앞에서 동두천 지원 대책 이행을 촉구하는 대규모 대정부 시민 총궐기를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범대위는 “주한 미군 기지가 평택으로의 이전이 결정되면서 지역 발전이 기대됐지만, 2014년 정부가 일방적으로 잔류 결정 발표하면서 시민들은 상실감과 분노를 느꼈다”면서 “정부는 동두천시의 대정부 건의안을 전격 수용하며 달래는 듯 했지만 결과적으로 지난 10년간 돌아온 것은 철저한 외면과 무관심이었다”고 총궐기 배경을 설명했다.

시에 따르면 당시 정부가 수용한 동두천시의 대정부 건의안은 ▲동두천시 지원 정부 대책 기구 설치 ▲국가 주도 국가산업단지 조성 ▲반환 공여지 정부 주도의 개발 ▲기반 시설 사업, 주민 편익 시설 사업 국비 지원 등 크게 네 가지였지만 지금 제대로 이행된 것은 없는 상황이다.
대정부 요구사항이 적힌 안내문. 동두천시 제공

특히 시는 대표적인 주한 미군 주둔지로 지난 70년간 미군과 함께 대한민국의 안보를 책임져 왔다고 강조했다. 시 전체 면적의 42%, 정중앙 노른자 땅을 세금 한 푼 못 받는 미국 영토로 내주면서 연평균 5278억원의 주둔 피해를 보고 있으며, 이를 70년으로 환산하면 22조원이 넘는다고 주장했다. 현재도 동두천시는 전국 1위에 달하는 미군 기지 면적을 제공하고 있다.

박형덕 동두천시장은 “지난해 12월 13일 국방부 앞에서 궐기대회를 개최하고 국방부 장관까지 면담했지만, 고작 일주일 뒤 발표한 미군 기지 명단에서 동두천이 빠진 것만 보더라도 여전히 동두천은 무시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심우현 범대위원장은 “고작 제공 면적이 3%에 불과한 평택에는 특별법 제정과 예산 폭탄을 지원하면서도 어찌 동두천을 이렇게 푸대접하고 외면한단 말인가”라며 “억울하고 비통한 심정을 참을 수도 없거니와 이젠 행동으로 필사적 투쟁을 불사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현재 대규모 집회가 열릴 미2사단 주변과 거리 행진을 앞둔 동두천 시내에는 10년 만에 열리는 대규모 집회를 알리는 각종 현수막과 대정부 요구사항이 적힌 안내문이 곳곳에 걸려있다.

동두천=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