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국내 수입차 시장서 하이브리드가 가솔린 제쳤다… 분기 처음


올해 1분기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하이브리드차의 판매량이 가솔린차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하이브리드차가 가솔린차의 판매량을 넘어선 건 분기 기준 처음이다.

15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지난 1~3월 신규 등록된 수입차 중 하이브리드차량이 차지하는 비중은 47.5%(2만5908대)로 가장 높았다. 지난해 같은 기간 1만9763대보다 16.1%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가솔린차 비중은 49.0%(3만849대)에서 21.0%포인트 감소한 28.0%에 그치며 2위로 떨어졌다. 1분기 기준 전체 수입차 판매에서 가솔린차가 차지하는 비중이 30% 아래로 떨어진 것은 2015년 1분기(27.0%) 이후 9년 만이다.

하이브리드차는 높은 연료 효율이 높아 유지비 부담이 적은 점, 전기차 대비 충전 부담이 덜한 점 등을 이유로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하이브리드차는 지난해 11월 월간 등록 대수에서 가솔린차를 추월한 이후 꾸준히 강세를 보이고 있다.

하이브리드차와 가솔린차에 이어 3위는 전기차가 차지했다. 올해 1분기 신규 등록된 전기차는 1만237대로 전체 비중의 18.8%였다. 4위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1718대)가 차지했다. 최하위는 1428대가 팔린 경유차다.

올해 1분기 수입 하이브리드차 등록 대수를 모델별로 살펴보면 1위는 5459대를 기록한 BMW 5시리즈다. 이어 이어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2039대), 렉서스(1810대) 순이다. 전기차의 경우 테슬라 모델Y가 6012대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BMW i5(522대), BMW iX3(443대) 등이 뒤를 이었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