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포한강마라톤’ 수도권 대표 마라톤 대회로 도약

역대 최다 인원 6500여명 참가…철책길 등 이색 코스 눈길
시민들 자발적으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캠페인 등 선보여

지난 14일 열린 김포한강마라톤대회 참가자들이 신호에 맞춰 출발하고 있다. 김포시 제공

한강변 철책길 등 이색적인 코스를 자랑하는 수도권 대표 마라톤 대회인 ‘김포한강마라톤’이 지난 14일 열렸다.

경기 김포시는 지난 14일 열린 ‘제12회 김포한강마라톤대회’에 역대 최다 인원이 참석하는 등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고 15일 밝혔다.

한강변 철책길을 따라 달리며 김포의 아름다운 경관을 만끽할 수 있는 김포한강마라톤은 참여자들의 만족도가 높은 대회로 잘 알려져 있다.

이번 대회는 전국에서 모인 마라톤 동호인 5732명을 비롯해 자원봉사자, 가족 등 65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대회에 참가한 김병수 김포시장은 대회사를 통해 “김포한강마라톤은 수도권에서 좀처럼 볼 수 없는 이색적이면서도 매력적인 코스를 자랑하며 성장해왔고 오늘 역대 최다 인원 참가라는 결실을 보게 됐다. 지역 최대 생활체육대회라는 타이틀을 넘어 수도권을 대표하는 마라톤 대회로의 첫걸음”이라며 대회 개최를 축하했다.
김병수 김포시장이 지난 14일 열린 김포한강마라톤대회 참가자와 인사를 하고 있다. 김포시 제공

코스는 김포종합운동장에서 출발해 고촌 영사정에서 돌아오는 총 3개로, 하프 참가자들이 출발한 오전 9시 대회가 시작됐으며 대부분의 선수가 골인 지점인 김포종합운동장에 도착한 11시30분쯤 마무리됐다.

시는 5㎞와 다른 종목의 주행 구간을 분리하고 통제범위를 확대하는 등 주행로 혼잡으로 인해 벌어질 수 있는 안전사고에 대비했다.

이날 직장 동료들과 함께 10㎞ 종목에 참가했다는 한 시민은 “한강을 가장 가까이에서 달릴 수 있다는 특유의 매력이 김포한강마라톤에는 있다며, 즐거움을 만끽한 대회였다”며 소감을 밝혔다.

특히 이번 대회는 국제스케이트장 김포 유치를 염원하는 시민들의 자발적인 캠페인이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인라인 꿈나무들은 주행로를 함께 달리며 국제스케이트장 유치를 응원했다. 시민들은 온라인 서명과 ‘국제스케이트장은 준비된 김포로!’ 등의 구호를 외치며 유치 열기를 더했다. 또한 다양한 유치 기원 이벤트도 함께 열려 분위기를 한층 고조시켰다.

김포=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