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삼성물산 근로자 작업중지권 5분마다 1번씩 발동

경기도의 한 건축 현장에서 근로자들이 작업중지권 현수막을 확인하는 모습. 삼성물산 제공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최근 3년간 국내외 113개 현장에서 근로자가 작업중지권을 행사한 사례가 30만1355건으로 집계됐다고 15일 밝혔다. 하루 평균 1270건, 5분마다 한 번꼴로 근로자가 작업중지를 요청했다는 얘기다.

작업중지권은 산업재해가 발생할 급박한 위험이 있을 때 근로자가 작업을 중지하고 대피할 수 있도록 산업안전보건법에 보장된 권리다. 삼성물산은 2021년 3월 이 권리를 보장하면서 꼭 ‘급박한 위험’이 아닌 경우라도 근로자가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언제든 작업을 중지할 수 있도록 행사 요건을 크게 낮췄다.

이런 전면 보장 첫해 8224건이었던 작업중지권 행사건수는 2년차에 4만4455건, 3년차에는 24만8676건으로 해마다 급증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처음엔 악용될 가능성도 우려하긴 했지만 막상 그런 경우는 없었다”며 “당장의 급박한 위험 방지 차원을 넘어 안전하고 쾌적한 작업 환경을 조성하는 수단으로 작업중지권 행사가 일상화됐다”고 평가했다.

작업중지권 행사 이유는 근로자의 충돌·협착 관련 위험이 31%로 가장 많고 추락(28%)과 장비 전도(24%)가 뒤를 이었다. 중대재해로 이어질 수 있는 이들 세 가지 상황이 전체의 83%를 차지했다. 폭염이나 폭우, 미세먼지 등 기후 관련 작업 중지도 증가 추세라고 삼성물산은 설명했다.

지난 3년간 삼성물산 현장에서 작업중지권을 행사한 근로자는 2만2648명으로 집계됐다. 이 제도를 100건 이상 활용한 근로자가 210명에 달했다. 가장 많이 행사한 경우는 1인당 597건이었다.

삼성물산이 자체 조사한 휴업재해율(근로자가 하루 이상 쉬게 되는 재해 발생 비율)은 2021년부터 매년 15% 가까이 꾸준히 감소했다. 작업중지권이 다양한 안전제도와 함께 재해 발생을 낮추고 있다는 게 삼성물산 분석이다.

삼성물산이 현장 근로자 383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 92%가 “작업중지권이 안전에 높은 기여를 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적극 활용하겠다”고 답했다. 긍정적 효과(중복응답)로는 ‘위험 상황을 스스로 판단할 수 있게 됨’(67%), ‘안전한 작업 환경 조성’(64%), ‘근로자가 존중받는 분위기 조성’(23%) 등을 꼽았다. “다른 건설회사 현장에 가서도 작업중지권 제도를 적극 행사할 의향이 있다”는 근로자가 93%였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