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계좌 20개 돌려쓰며 129명 등친 중고거래 사기범 구속

4400여만원 입금받아 가로채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국민일보DB.

은행 계좌 20개를 돌려 쓰면서 상습적으로 중고거래 사기를 벌인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15일 사기 혐의로 20대 A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0월부터 약 6개월동안 인터넷 카페에서 중고거래를 미끼로 피해자 129명을 속여 4400여만원을 계좌로 입금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A씨는 평균 시세보다 저렴하게 물건을 판다며 피해자에게 접근한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들이 계좌 관련 정보를 공유할 것에 대비해 금융기관 12곳에서 비대면 방식으로 개설한 계좌 20개를 돌려가며 범행을 이어갔다고 한다.

피해자 신고를 받은 경찰은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지난 2일 도피 생활을 하던 A씨를 제주도에서 체포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피해자에게 받은 돈을 생활비로 사용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비대면 방식으로 계좌 20개를 개설했던 점도 문제라고 보고 금융당국에 이 같은 사실을 통보했다”며 “중고거래 전 경찰청 홈페이지에서 사기 피해 신고가 접수된 계좌나 전화번호를 조회해달라”고 당부했다.

김효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