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전 동구, 각종 문화활동 가능한 ‘스마트 경로당’ 문 열어

대전 동구에서 첫 선을 보이는 스마트 경로당인 '용수골 경로당' 준공식에서 참석자들이 제막식을 하고 있다. 대전 동구 제공

영화감상과 스크린 파크골프 등을 즐길 수 있는 스마트 경로당이 대전 동구에 문을 열었다.

대전 동구는 스마트 경로당인 ‘용수골 경로당’의 문을 열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2월 준공된 용수골 경로당은 인근 아파트 경로당의 노후화에 따라 새롭게 마련됐다. 연면적 298.31㎡에 지상 1층 규모이며 영화 관람과 운동, 강연, IT 체험교육 등을 할 수 있는 다목적 공간이 들어섰다.

최근 노인들이 즐겨찾는 스크린 파크골프장과 지역 주민들을 위한 북카페 등도 조성됐다.

박희조 대전 동구청장은 “용수골 경로당은 동구에서 첫 선을 보이는 미래형 경로당이다. 어르신들의 편안한 쉼터이자 여가공간이 될 것”이라며 “어르신들의 행복한 여가 활동은 물론 주민들의 화합의 공간으로 활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