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대통령 “국정 우선순위는 민생 또 민생”

15일 윤 대통령·한덕수 총리 주례회동

입력 : 2024-04-15 15:24/수정 : 2024-04-15 16:52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중동 사태에 따른 긴급 경제·안보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5일 한덕수 국무총리와의 주례회동에서 “국정의 우선순위는 민생 또 민생”이라며 ”민생 안정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일정은 4·10 총선 후 윤 대통령과 한 총리 간 처음 이뤄진 주례회동이다.

대통령실 김수경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이 “민생 안정을 위해 공직 사회의 일하는 분위기와 공직 기강을 다시 점검해 달라”고 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총선 이후 연일 민생을 강조하는 메시지를 내고 있다. 윤 대통령은 총선 다음 날인 11일 이관섭 비서실장을 통해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국정을 쇄신하고 경제와 민생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오는 16일 국무회의에서 총선 결과와 관련해 처음으로 직접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