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현대모비스, 자율주행 4단계 실증차 시범운행 나선다


현대모비스가 국내 자동차 소프트웨어 협력사들과 개발하고 있는 자율주행 4단계 실증차의 시범 운행이 인천에서 시행된다. 레벨 4단계는 정해진 환경과 구역 안에서 인간이 운전에 전혀 개입하지 않는 자율주행 단계를 뜻한다.

현대모비스는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인천테크노파크와 함께 ‘스마트 모빌리티 혁신 스타트업 육성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자율주행 4단계 실증차는 인천대교를 중심으로 송도와 영종도 일대 약 60㎞ 구간을 운행하게 된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실증 과제를 통해 그간 확보한 자율주행 솔루션의 역량을 검증한다. 특히 장거리 도심 주행 데이터를 확보해 자율주행 솔루션 고도화에 활용할 방침이다.

현대모비스는 국내 차량용 소프트웨어 개발 생태계를 육성하면서 양산 수준의 시스템도 개발한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실증차에 차량제어를 담당하는 반도체인 마이크로컨트롤러 유닛(MCU)을 대체하는 고성능 프로세서를 탑재한다. 오픈소스 기반의 소프트웨어 설계역량과 전력 최적화 기술도 확보한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MOU로 인천테크노파크가 운영하는 ‘인천스타트업파크’와도 협력할 계획이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