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학 연계 ‘더자람 늘봄센터 1호점’, 원주서 문 열어


강원도교육청은 15일 원주 기업도시 센텀뷰에서 대학 연계 더(THE) 자람 늘봄센터 1호점 개소식(사진)을 개최했다.

개소식에는 신경호 교육감, 박길선 도의회 교육위원장, 주영일 원주교육지원청 교육장, 권오만 산학협력단장, 김대훈 경동대학교산학협력단 교수, 이은정 더자람 늘봄센터장, 학교 관계자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THE자람 늘봄센터는 늘어나는 돌봄 수요에 대응하고, 돌봄교실의 질을 높이기 위해 민간위탁기관으로 초등돌봄교실을 운영하는 사업이다.

THE자람 늘봄센터 1호점은 경동대와 업무협약을 통해 진행해 왔다. 원주 기업도시 내 샘마루초와 섬강초의 돌봄 대기 수요를 해소하고자 지난해 8월부터 준비해 지난달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2개 학교의 돌봄 대기 수요자는 원주지역 돌봄 대기 수요자의 26.8%(127명)를 차지한다.

THE자람 늘봄센터 1호점은 6개 돌봄전용교실로 구성돼 있다. 1개 교실당 20명씩 총 120명의 초등학생을 수용할 수 있다. 센터장 1명과 돌봄전담사 6명이 배치됐다. 대학 내 교육, 사회복지 관련 학과 재학생, 졸업생을 채용해 돌봄 인력의 전문성을 지속해서 확보해 갈 예정이다.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운영한다. 운영시간은 학기 중에는 정규수업 이후부터 오후 5시까지, 방학 중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다. 교육 프로그램과 간식, 급식 등이 모두 무료로 제공된다.

독서논술, 전래놀이, 음악놀이 등의 특기적성 프로그램과 아코스쿨과 연계한 디지털 새싹 캠프가 진행된다.

폴라리스 봉사단과 연계한 금융경제교육, 원주소방서와 연계한 소방안전교육 등 지역 연계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보건교육, 구강교육, 필라테스 등 대학연계 프로그램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신 교육감은 “이번 더자람 늘봄센터 원주기업도시 1호점을 시작으로 우수한 대학과 연계한 여러 지점이 개관하는 시발점이 되길 희망한다”며 “돌봄 대기 수요를 해소하기 위해 도교육청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원주=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