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복면가왕 9주년 특집 보니 “99절절, 은하철도999, 승승장9”

14일 방송된 MBC 프로그램 '복면가왕' 9주년 특집 방송. MBC 캡처

4·10 총선을 사흘 앞둔 7일 방송 예정이었다 급히 결방된 ‘복면가왕’ 9주년 특집 방송이 지난 14일 방영됐다. 당초 선거 직전에 기호 9번인 조국혁신당을 연상시킨다는 우려가 제기되면서 MBC는 내부 논의 끝에 방송 일정을 조정했다.

특집 방송에선 숫자 ‘9’로 꾸며진 장면과 인물들로 채워졌다. 우선 ‘가왕’에 도전하는 참가자 8명 모두 9와 연관된 복면을 착용했다. 1라운드에선 1조에 ‘승승장구’와 ‘9회말 2아웃’, 2조에 ‘살랑살랑 구피’와 ‘히죽히죽 백구’, 3조에 ‘쩐 없는 구준표’와 ‘진실된 구라’, 마지막 4조에 ‘사랑의 99.9’와 ‘은하철도999’가 경합을 벌였다. 스페셜 무대에 등장한 YB의 윤도형도 ‘음악하는 이구아나’ 복면을 착용하고 노래를 불렀다.

방송 직후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에는 ‘불필요한 논란을 차단하기 위해 방송을 연기해서 다행’이라는 반응이 나왔다. 누리꾼들은 SNS에서 “방송 연기, 그럴 만했다” “생각보다 더 9에 미친 특집 방송이었다” 등의 의견을 내놨다. 한국방송작가협회에서 번역 작가로 활동했던 양윤석씨는 페이스북에 “방송 연기 안 했으면 큰일 날 뻔 했다”며 “사랑도 99.9, 은하철도 999, 99절절, 누9?, 승승장9, 9회말투아웃, 9피, 백9, 9준엽, 9라...”라고 적었다.

앞서 MBC는 지난 6일 홈페이지를 통해 “4월 7일 일요일 방송 예정이었던 〈복면가왕〉은 제작 일정으로 인해 결방된다”며 “복면가왕 446회는 4월 14일(일)에 방송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내부 논의를 거쳐 방송통신위원회 선거방송심의위원회의 제재를 받는 등 불필요한 논란을 피하기 위해 방송 연기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결방 소식이 전해지면서 조국혁신당은 방송 연기에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지수 조국당 대변인은 “매일 밤 9시가 되면, 9시 뉴스 시그널로 조국혁신당을 노골적으로 밀어주는 KBS는 왜 제재하지 않느나”며 “윤석열정부는 구구단을 외우는 초등학생들을 언제까지 두고 볼 것이냐. 이번 기회에 구글도 퇴출시켜야 하는 거 아닌가”라고 비꼬았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