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금의환향’ 조국, 평산마을 등장… 文 우산 들고 마중 [포착]

4·10 총선 ‘압승’한 조국 대표
‘정치적 스승’ 문 전 대통령 예방
이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참배

입력 : 2024-04-15 14:39/수정 : 2024-04-15 15:10
평산마을을 방문한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하고 있다. 이날 문 전 대통령은 궂은 날씨에도 정장 차림에 우산을 들고 조 대표를 마중 나왔다. JTBC 캡처

4·10 총선에서 비례대표만으로 12석을 차지하며 단숨에 ‘원내 3당’으로 부상한 조국혁신당의 조국 대표가 평산마을을 찾아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했다.

15일 정치권에 따르면 조 대표는 이날 오전 11시 45분쯤 같은 당 당선인 11명과 함께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을 찾아 문 전 대통령을 만났다.

이들은 사저 맞은편 도로에서 정차한 버스에서 내려 사저를 향해 걸어갔다. 소식을 듣고 찾아온 지지자들에게 웃으며 손을 흔들기도 했다.

문 전 대통령은 궂은 날씨에도 우산을 들고 조 대표 일행을 맞이했다. 정장을 입은 문 전 대통령은 조 대표와 함께 사저로 들어가며 도로에 서 있는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었다.

JTBC 캡처

조국혁신당 당선인들은 이날을 시작으로 첫 당선자 워크숍을 진행하고 있다. 문 전 대통령 면담 뒤에는 봉하마을을 찾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권양숙 여사를 접견할 계획이다.

이후 봉하연수원에서 1박 2일 워크숍을 열고 당의 지도체제와 원내 전략 등을 논의한다. 오는 16일에는 경기도 안산에서 열리는 4·16 세월호 참사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한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지난해 11월 문재인 전 대통령을 찾아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