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투표소에 카메라 설치한 유튜버 공범 9명 추가 입건

전국 4·10 총선 투표소에 몰래 침입해 불법 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를 받는 40대 유튜버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4·10 총선을 앞두고 전국 사전투표소에 불법 카메라를 설치한 40대 유튜버의 공범 9명이 추가로 경찰에 입건됐다.

인천 논현경찰서는 건조물 침입과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40대 유튜버 A씨의 공범인 B씨 등 9명을 추가 입건했다고 15일 밝혔다.

B씨 등은 지난달 A씨가 서울, 부산, 인천, 경남, 대구, 경기 등 전국의 총선 사전투표소와 개표소 등지에 몰래 들어가 카메라를 설치하는 과정에서 범행을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앞서 A씨가 투표소 등 총 41곳에 침입한 정황을 확인했다. 이 중 36곳에서는 실제 정수기 옆 등에 설치된 카메라를 발견·회수했다.

경찰은 B씨 등이 A씨에게 금전을 지원하거나 투표소까지 함께 동행한 뒤 망을 봐주는 등 범행을 도운 것으로 보고 수사하고 있다. 또 일부는 각 투표소에 설치된 카메라를 회수해주겠다는 약속까지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앞서 A씨와 경남 양산지역 공범 2명을 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한 상태다. 이후 관련 자료를 분석하는 과정에서 B씨 등 추가 조력자 9명을 특정했다.

A씨는 공범들의 도움을 받아 사전투표소 등에 통신 장비로 위장한 카메라를 설치했지만 사전투표 전 범행이 발각되면서 투표 상황을 촬영하지는 못했다. 그는 경찰에서 카메라를 설치한 이유에 대해 “선거관리위원회가 사전 투표율을 조작하는 것을 감시하려고 했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포렌식 등 증거조사 과정에서 새 수사 단서가 나와 9명을 특정하게 됐다”면서 “다 같이 공모하고 행동에 참여한 것은 아니며 개별 공모 참여 여부는 수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227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