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너 죽고 나 죽자” 아들 징역형 구형한 검사에 우산 던진 父

특수법정소동 등 혐의 징역 6개월 선고
아들에게 징역 2년 구형되자 법정 소란


아들에게 징역형을 구형한 검사를 향해 우산을 집어 던지는 등 법정에서 소란을 피운 50대가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 형사3단독 박석근 부장판사는 특수공무집행방해·특수법정소동 혐의로 기소된 K씨(56)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

K씨는 지난해 8월 특수협박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아들의 결심 공판에서 검사가 징역 2년을 구형하자, 법정 방청석에서 일어나 “말이 되냐. 죽여버리겠다. 너 죽고 나 죽자”며 협박하고 소란을 피운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검사에게 우산을 집어던지기도 했다.

박 부장판사는 “검사의 직무집행을 방해했고 엄숙해야 할 법정이 소란스러워져 재판이 중단되기까지 했던 점에 비춰 보면 죄책이 무겁다”고 실형 선고 이유를 설명했다.

다만 검사의 구형으로 아들이 구속된다고 착각해 범행을 저지른 점,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는 점 등은 유리한 정상으로 참작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