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곧 아들 생일인데”… 치킨·햄버거 가격 ‘줄인상’ 예고

주요 치킨·햄버거 브랜드 가격 인상 예고
작년엔 교촌치킨·bhc·노브랜드버거
올해는 KFC·파파이스·굽네치킨 인상

국민일보 DB

최근 과일·채소 등 ‘마트 물가’가 급속도로 오른 가운데, 피자·햄버거 등 프랜차이즈 외식업체들도 줄줄이 가격 인상을 예고했다.

15일 외식업계에 따르면 치킨 프랜차이즈 굽네는 이날 9개 치킨 제품 가격을 일제히 1900원 인상했다. 2022년 이후 2년 만에 다시 가격 인상에 나섰다.

대표 메뉴인 고추바사삭은 1만8000원에서 1만9900원으로 올랐고, 오리지널 치킨은 1만6000원에서 1만7900원으로 인상됐다.

굽네 측은 배달 수수료와 인건비, 임대료 상승 등을 이유로 가격 인상을 단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글로벌 치킨 브랜드 파파이스도 이날 치킨·샌드위치·버거·디저트·음료 등 가격을 평균 4% 올렸다.

배달 제품은 홀 제품보다 더 비싸진다. 배달로 파파이스를 주문해 먹는 고객들은 매장에서 먹을 때보다 5% 추가 가격을 지불해야 한다.

파파이스코리아 관계자는 “최근 물가 인상과 인건비, 배달 수수료 등 비용 상승 압박이 커져 불가피하게 가격을 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치킨·버거 전문점 KFC도 최근 배달 주문 메뉴 가격을 인상했다. 매장 판매가는 종전과 동일하지만, 버거 단품 가격이 300원, 치킨은 한 조각당 100원 올랐다. 사이드메뉴 일부도 100원씩 인상됐다.

지난해에는 bhc와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가 치킨 가격을 인상했다. 지난 2월에는 신세계푸드가 운영하는 노브랜드 버거가 버거·사이드메뉴 등 30여종의 판매가를 평균 3.1% 올렸다.

한편 소비자공익네트워크가 지난 1월 공개한 ‘최근 3년간 주요 치킨·햄버거 프랜차이즈 가격인상 시기’ 조사 결과에 따르면 햄버거 프랜차이즈는 평균 3.8회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치킨 프랜차이즈는 1.8회였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