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월 50% 수익 보장” 25억원 가로챈 ‘리딩방’ 운영자 구속


고수익을 미끼로 ‘리딩방’에 투자자를 끌어모아 25억원가량의 금액을 가로챈 30대 남성이 검찰에 넘겨졌다.

부산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 수사대는 사기 등의 혐의로 A씨를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20년 6월부터 유튜브와 SNS에서 리딩방을 운영하면서 34명으로부터 25억원을 리딩방 가입비나 투자금 등의 명목으로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리딩방이란 SNS 단체 채팅방을 통해 주식이나 가상화폐 종목 등을 추천하고 대리 투자를 진행하는 서비스다. 최근 이를 악용한 사기 범죄가 급증하고 있다.


A씨는 코인을 자동으로 파는 ‘매매봇’과 전문가 투자를 통해 월 10~50%의 수익을 보장한다고 광고하면서 투자금을 받아냈다. 하지만 이는 모두 거짓말이었다. A씨는 리딩방 운영 초기 일부 투자자에게 수익금을 건네기도 했지만, 대부분 투자자에게는 수익금을 주지 않았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투자금을 해외 가상자산 거래소에서 선물에 투자했지만, 대부분 손실을 본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자는 20대부터 60대까지 다양했다. 피해 금액도 적게는 수백만원부터 많게는 2억 5000여만원에 달했다.

경찰은 A씨가 소유한 부동산과 수입 자동차 등 5억2000만원 상당의 재산을 임의로 처분하지 못하도록 법원에 기소 전 추징 보전을 신청해 인용 결정을 받아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