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사전투표소 ‘몰카’ 설치, 공범 9명 더 있었다”

경찰, 3명 구속 송치 이어 9명 신원 특정해 수사 중

제22대 국회의원 선거를 하루 앞둔 지난 9일 부산진구청 관계자들이 불법카메라 탐지기와 도청감지기로 투표소를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소에 불법카메라를 설치한 일당 3명이 구속 상태로 검찰로 넘겨진 데 이어 경찰이 공범 9명을 추가로 특정했다.

경찰청 고위관계자는 15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카메라를 설치한) 주범 등 3명을 구속 송치했고 추가로 공범 9명을 특정해 사건 관련성에 대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포렌식 등 증거조사 과정에서 새로운 수사 단서가 나와 9명을 특정했다”며 “다 같이 공모하고 행동에 참여한 것은 아니다. 개별 공모 참여 여부는 수사 중”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이들이 금전이나 차량을 지원하는 식으로 범행을 돕거나, 카메라 설치 행위를 적극 지지하고 권유하는 등 여러 형태로 관여했을 가능성을 들여다보고 있다. 또 앞서 구속된 3명이 전국 사전투표소에 설치된 불법카메라를 회수하는 과정에서 지역 주민들에게 부탁한 정황도 파악해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다.

경찰은 이와 함께 4·10 총선 관련 수사를 신속히 마무리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앞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지난 11일 선거사범 1681명을 단속해 46명을 검찰에 송치하고, 1468명을 수사 중이라고 발표했다.

선거사건 공소시효는 6개월로 짧은 만큼 경찰은 향후 4개월 동안 집중수사 기간을 운영한다. 또 공소시효 만료일 3개월 전까지 검찰과 의견을 교환해 신속하게 송치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