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충남도 “이민청 설립 최적지는 천안·아산”

입력 : 2024-04-15 13:10/수정 : 2024-04-15 13:12
충남도청. 충남도 제공

정부가 추진 중인 출입국·이민관리청(이민청)의 설립 최적지가 충남 천안·아산이라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충남도는 충남연구원이 실시한 ‘충남 천안·아산 출입국·이민관리청 유치 전략 연구’를 통해 이민청의 천안·아산 유치 타당성과 기대효과 등을 분석했다고 15일 밝혔다.

충남연구원은 지역 균형 발전과 입지적 접근성, 업무 효율을 위한 최적 인프라, 경제·교육적 경쟁력, 역사적 포용 문화 보유 등 5개 분야에서 유치 타당성을 내세웠다.

내포신도시가 혁신도시로 지정된 후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이 전무한 상황에서 충남에 이민청을 설치하면 지역 발전과 인구 증가 효과를 불러와 국가 균형 발전을 촉진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것이 충남연구원의 설명이다.

입지적으로도 천안·아산은 국토 중앙부에 위치하고 KTX와 고속도로가 있어 타도시와의 접근이 용이하다. 수도권과 가까워 서울·경기·인천의 외국인 주민 행정 수요를 감당할 수 있고, 세종과 서울 사이에 위치해 중앙 행정기관과의 접근성이 좋다.

또 삼성디스플레이와 현대 글로비스 등 대기업을 비롯한 많은 기업들이 있어 일자리 확보가 쉽고, 12개 대학이 입지해 외국인 인재 양성과 지원·정착 교육 프로그램 편성, 외국인 관련 정책 연구를 수행할 때 용이하다.

충남연구원은 이민청 유치 기대효과로 국가 균형 발전, 외국인 유입을 통한 인구 증가, 경제활동인구 증가에 따른 인구구조 변화, 외국인 정책·관리 용이, 지역경제 활성화, 외국인 정책 개발, 국제교류 협력 강화 등을 제시했다.

도 관계자는 “충남은 이민청을 유치하기 위한 입지, 정주, 정책 여건을 충분히 갖춘 최적지”라며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이민청 유치 논리를 보강하고, 유치 활동 전개 근거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범정부 차원의 통합된 이민 정책·조직 신설 필요에 따라 지난해 12월 이민청 설립을 제4차 외국인정책 기본계획에 반영하고 추진하고 있다. 국회에서는 지난 2월 정점식 국민의힘 의원이 이민청 신설을 위한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상황이다.

김태흠 지사는 지난해 12월 기자회견을 열고 KTX 천안아산역에 이민청을 설립하기 위해 유치에 나선다고 밝힌 바 있다. 충남 외국인 주민 수는 2022년 11월 기준 13만 6006명으로, 전국 비수도권 지역 중 가장 많다.

홍성=김성준 기자 ks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