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민주당 충남 당선인들 “당선 배경에 양승조 희생·결단 있었다”

제22대 총선 충남 당선인들이 15일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선 소감을 말하고 있다. 김성준 기자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충남 8석을 차지한 더불어민주당 당선인들이 당선 배경에 대해 “양승조라는 민주당 맏형의 희생과 결단이 있었다”고 밝혔다.

민주당 복기왕(아산갑) 당선인은 문진석(천안갑), 이재관(천안을), 이정문(천안병), 강훈식(아산을), 황명선(논산계룡금산), 어기구(당진) 당선인과 함께 15일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복기왕 당선인은 “(양승조 전 충남지사는) 충남도청이 자리하고 충남지사를 했다는 상징적인 이유로 험지인 홍성·예산에서 도전했다”며 “충남에서 민주당이 8석을 얻은 쾌거에는 여러 배경이 있지만 양승조라는 민주당 맏형의 희생과 결단이 있었기 때문에 도민들이 믿고 지지해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비록 양 전 지사의 도전이 이번 총선에서 실패했지만 민주당 정치인들이 희생하고 헌신한다는 감동을 도민들에게 줬다”면서 “앞으로 민주당과 충남도당을 운영하는 데 양 전지사와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승조 전 충남지사는 이번 총선 충남 홍성·예산 선거구에서 민주당 후보로 나섰다가 강승규 국민의힘 당선인에게 패해 낙선했다.

홍성=김성준 기자 ks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