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하마평 보면 대통령이 총선 민의 수용 생각 있나 우려”

이 대표 “이번 인사 개편은 국정 실패 반성 계기 삼아야”
의정갈등 조속 해결도 주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15일 윤석열 대통령의 대통령실 및 내각 인적 쇄신과 관련해 “하마평에 오르고 있는 분들의 면면을 보면 대통령께서 과연 총선 민의를 수용할 생각을 가지고 계시는지 상당히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는 이번 인사 개편을 그동안의 국정 실패를 반성하고 국정 기조 전반을 전환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국민의 뜻을 무시하고 국민과 맞서면 어떤 결과가 빚어지는지 이미 확인하셨을 것으로 생각이 된다”며 “주권자인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합리적이고 실효적인 쇄신책을 마련하시기를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대통령과 정부, 여당이 오로지 민생에만 국정 동력을 집중해야 한다. 4·10 (총선) 이전의 국정과 이후의 국정은 완전히 달라져야 한다”며 의대 증원을 둘러싼 의정갈등 해소를 촉구했다.

이 대표는 “정부는 특정 숫자에 대한 집착을 버리고 대화에 나서야 한다”며 “의료계 역시 즉각 현장에 복귀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특히 공공·필수·지역의료를 살리기 위한 구체적인 정책 수립에도 지혜를 모아야 할 것”이라며 “사태의 원만하고 종합적인 해결을 위해서는 사회적 중지를 모을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회에 여야, 정부, 의료계, 시민사회가 함께 참여하는 보건의료계 공론화 특위를 구성할 것을 제안한다”며 “사회적인 대타협안 마련을 위해, 이 시급한 의료 대란 해소를 위해 정부·여당의 대승적 결단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