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그녀는 영웅”…호주 쇼핑몰 칼부림 홀로 제압한 女경찰

프랑스 남성, 범인 저지하고 위치 알려

입력 : 2024-04-15 06:34/수정 : 2024-04-15 10:15
13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의 한 쇼핑센터에서 흉기 난동범(왼쪽 사진)을 제압한 에이미 스콧 경위. 엑스 캡처

호주 시드니의 한 쇼핑몰에서 칼부림이 발생해 6명이 사망한 가운데 사건 당시 홀로 범인을 제압해 더 큰 피해를 막은 여성 경찰관이 영웅으로 떠올랐다.

14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등에 따르면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는 전날 범인을 제압한 에이미 스콧 경위에 대해 “스콧 경위는 명실상부한 영웅”이라며 “그의 행동으로 여러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고 경의를 표했다.

사건은 전날 오후 3시20분쯤 시드니 동부 본다이 웨스트필드 쇼핑센터에서 발생했다. 범인인 조엘 카우치(40)가 30㎝ 길이의 흉기를 쇼핑객들에게 휘둘러 6명이 사망하고 12명이 부상을 입었다. 부상자 중에는 9개월 된 아이도 있었으며, 이 아이의 엄마는 카우치에 의해 살해됐다.

13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의 한 쇼핑센터에서 흉기 난동범을 잡기 위해 달려가는 에이미 스콧 경위. 엑스 캡처

현장에 있던 한 여성 경찰관이 범인에게 총을 쏴 사살하면서 사건은 마무리됐다. 범인을 제압한 경찰관이 스콧 경위다. 목격자에 따르면 스콧 경위는 범인의 위치를 파악한 뒤 5층에 있던 범인에게 달려가 “흉기를 내려놓으라”고 말했고, 범인이 명령에 따르지 않자 망설이지 않고 총을 쐈다.

스콧 경위는 바닥에 쓰러진 범인에게 다가가 상태를 확인한 뒤 칼을 빼앗았다. 이후 쓰러져 있는 피해자들에게 가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했다. 스콧 경위의 이 같은 대응 장면은 SNS를 통해 공유되기도 했다.

13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의 한 쇼핑센터에서 흉기 난동범을 제압한 뒤 피해자에게 CPR을 실시하는 에이미 스콧 경위. 엑스 캡처

사건을 목격한 인근 카페 주인은 “(스콧 경위가) ‘흉기를 버려’라고 했으나 범인이 흉기를 들고 경찰에게 돌진했다”며 “경찰은 총을 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고 침착하게 대응했다”고 언론에 말했다. 또 다른 목격자는 “그가 방아쇠를 당기지 않았으면 범인은 더 많은 살인을 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흉기를 든 범인이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이동할 때 철제 구조물을 들고 막아선 남성 시민도 있었다. 남성이 물체를 들고 범인에게 던질 듯이 다가가자 범인은 에스컬레이터 계단을 더 올라가지 않고 멈춰 섰다. 이들이 대치하는 동안 다른 쇼핑객들은 매장 안으로 숨었다. 범인에 맞선 남성은 프랑스 출신의 데미안 게로로 당시 친구와 함께 쇼핑몰 내 체육관에 들렀다가 칼부림을 목격했다고 한다. 데미안은 이후 스콧 경위에게 범인의 위치를 알렸다.

13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의 한 쇼핑센터에서 흉기 난동범을 막아선 남성 시민. 엑스 캡처

한편 뉴사우스웨일스(NSW)주 경찰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사망한 범인의 신원을 발표했다. 카우치는 퀸즐랜드주에서 수년간 영어 과외 교사로 일하다 최근 NSW주 시드니로 이사했다. 그는 범죄 전력이 없지만 과거 정신건강 문제를 겪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이번 사건이 어떤 특정한 동기나 이데올로기에 의한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번 사건으로 사망한 6명의 피해자 중 5명이 여성이어서 카우치가 의도적으로 여성을 표적으로 삼았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호주 시민들이 14일 사건이 발생한 웨스트필드 쇼핑몰에 꽃을 두며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