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백화점 VIP룸 사진 올리더니”… 인플루언서의 실체

입력 : 2024-04-15 05:20/수정 : 2024-04-15 11:02
궁금한 이야기 Y 캡처

1만2000여명의 팔로어를 보유한 지역의 유명 패션 인플루언서가 “명품 가방을 판다”고 해놓고 돈만 가로채는 사기 행각을 벌였다는 폭로가 나왔다.

지난 12일 방영된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화려한 SNS 뒤 패션 인플루언서의 민낯’을 주제로 다뤘다. 패션 인플루언서 40대 천모씨의 사례였다. 천씨는 머리핀도 명품, 옷도 명품만 입고 다양한 명품 가방을 든 사진을 SNS에서 과시했다. 항상 백화점 VIP룸에서 쇼핑하고 쉬는 모습을 올리기도 했다.

그러나 천씨에게서 물건을 사기로 한 뒤 돈만 잃었다는 피해 사례가 잇따랐다. 한 피해자는 “올해 1월 천씨에게 연락이 와서 옷, 가방을 판매하겠다며 사진을 보내줬다. 자신이 갖고 있는 가방과 옷을 저렴하게 판매한다고 했다”며 “예전에도 구매했던 적이 있기에 믿고 샀는데 보내주기로 한 날에 남편이랑 싸웠다며 차일피일 미뤘다”고 전했다.

결국 물건은 두 달 만에 도착했다. 하지만 피해자가 주문한 수백만 원대 가방이 아니라 엉뚱하게도 니트가 왔다. 이번에는 택배를 잘못 보냈다는 게 천씨의 변명이었다. 화가 난 피해자가 환불을 요청했지만 이마저도 여러 변명을 대며 미루고 있다고 했다.

궁금한 이야기 Y 캡처

피해자는 “사는 데 여유가 있어서 비싼 물건을 판다고 생각했는데 가족, 자식 사진을 다 올려놓고 사기를 칠 거라고 생각하지 못했다”며 “돌려막기를 하다가 그게 안 되는 상황이 되니 자폭한 것 같다”고 추측했다.

천씨는 명품구매 대행을 해준다면서 돈을 받기도 했다. 또 다른 피해자는 700만원대 명품 가방을 280만원에 사준다는 천씨의 말을 듣고 두 개를 사기로 했다. 하지만 지난해 돈을 보낸 후 해가 바뀌어도 물건은커녕 환불조차 받지 못했다.

금융사기 조회 사이트에서 천씨를 조회한 결과 12건의 피해 사례가 이미 신고돼 있었다. 피해 금액만 약 8800만원이었다. SNS에서 부를 과시하며 화려한 일상을 공유한 것과 딴판이었다.

그가 자랑했던 ‘백화점 VIP’란 타이틀도 빚으로 쌓아올린 것이었다. 백화점 직원은 “VIP와 (매니저는) 친분을 은근히 쌓는다. 나중에는 ‘매니저님 걸로 카드 긁으면 내가 (돈을) 넣어드릴게요’ 이런 식으로 한다”며 “작년 8월부터 결제를 안 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엄마가 혈액암이다’, ‘(아이가) 학교폭력을 당했다’ 등 핑계를 대며 입금을 계속 미뤄왔다는 것이다.

제작진은 천씨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는 오히려 화를 내며 “제대로 알아보고 전화한 것 맞느냐. 보이스피싱 아니냐”면서 “너무 억울해서 말이 안 나온다”고 했다.

궁금한 이야기 Y 캡처

제작진은 천씨 남편에게 연락해 피해 사실을 알렸다. 천씨 남편은 “돈 문제가 있던 건 맞지만 다 해결된 줄 알았다”고 했다. 이후 천씨는 제작진과 만나 “정말 죄송하다”고 사죄했다.

그는 “옷 욕심이 너무 많아서 쇼핑중독 같았다. 병적이었다”며 “쭉 많이 샀다. 돈도 부족해서 그랬다”고 털어놨다. 지난 3월 천씨는 사기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그러나 천씨는 여전히 비슷한 행태의 삶을 살고 있었다. 백화점 직원은 제작진에게 “최근까지도 천씨가 ‘공황 극복 여행’을 간다면서 코트 좀 보내 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곳곳에 빚을 지고도 여전히 새 옷을 보내 달라는 그는 여전히 피해자들에게 입금을 미루고 있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