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네타냐후, 바이든 통화 후 이란 보복공격 계획 접어”

NYT 등 외신 보도
미 당국자 “바이든, 이스라엘에 신중한 대응 강조”
이란 “이스라엘 대응 없으면 새로운 공격도 없다”

바이든 대통령과 통화하는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신화연합뉴스

지난 13일(현지시간) 이란의 공습 이후 보복 방안을 고려했던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통화 직후 이를 철회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14일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두 이스라엘 관료를 인용해 “이스라엘 전시 내각은 이날 회의를 열어 보복 공격에 나서는 방안을 포함해 이란의 공격 사태에 어떻게 대응할지를 논의할 예정이었으나 전날 미국과 이스라엘 정상 간 통화 후 보복 공격 안건을 철회했다”고 보도했다.

이스라엘이 이란의 공격을 성공적으로 막아내 이란의 공격이 상대적으로 경미한 피해를 줬다는 점도 보복 공격 안건을 취소한 이유 중 하나라고 관료들은 전했다.

CNN도 바이든 대통령이 네타냐후 총리에게 현재 미국은 이란의 공격이 대부분 실패했고, 이스라엘이 우월한 군사력을 입증했다고 평가하고 있다면서 “이스라엘이 오늘 밤을 승리로 여겨야 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스라엘이 지난 1일 시리아 주재 이란 영사관을 먼저 폭격했고, 이에 이란이 보복에 나섰으나 실제 별 피해를 주지 못했으니 이스라엘이 여기서 만족하고 반격을 자제하라는 메시지로 풀이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 있는 백악관에서 국가안보회의(NSC)를 소집해 이란의 이스라엘 공격을 논의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윌리엄 번스 중앙정보국(CIA) 국장, 애브릴 헤인스 국가정보국(DNI) 국장,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 바이든 대통령,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 로이드 오스틴 국방부 장관, 찰스 브라운 합참의장. 백악관 제공, 연합뉴스

미 정부 고위 당국자는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어제 네타냐후 총리와 통화에서 이스라엘의 방위에 대해 변함없는 지지를 확인했다”며 “두 정상은 지난 열흘간 이란의 공격에 대비해 왔으며, 우리는 그 결과에 상당히 만족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백악관 상황실에서 이뤄진 통화에서 네타냐후 총리에게 긴장 고조 위험성에 대해 신중하고 전략적으로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으며, 이스라엘 역시 이란과 심각한 갈등 고조를 추구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당국자는 설명했다.

당국자는 “통화는 매우 유용했으며, 누구도 갈등 고조의 사다리를 오르고자 원치 않았다”며 “다만 이는 이란의 전례없는 이스라엘에 대한 직접 공격이었으며 우방과 힘을 합친 뛰어난 방어였다. 이스라엘은 다음 단계에 대해 매우 신중하게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란도 이날 인접국 튀르키예를 통해 ‘더는 공격은 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져 이스라엘의 추가 보복이 없는 한 더 큰 무력 충돌로 번지지는 않을 전망이다.

튀르키예 소식통은 이날 하칸 피단 튀르키예 외무장관과 호세인 아미르압돌라히안 이란 외무장관이 이번 공습과 관련해 통화했다면서 “아미르압돌라히안 장관이 피단 장관에게 ‘이스라엘에 대한 이란의 보복 작전은 종료됐고 이란이 공격받지 않는 한 새로운 군사작전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는 취지로 답했다”고 로이터통신에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