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타냐후, 이란 보복 계획 철회… 바이든과 통화 後”

NYT “이스라엘 전시내각 보복 방안 철회”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14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 이후 이란에 대한 보복 계획을 철회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는 이스라엘 관료 2명을 인용해 “네타냐후 총리와 이스라엘 전시 내각이 이날 회의에서 이란에 대한 보복 공격을 포함한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었다”며 “네타냐후 총리와 바이든 대통령의 통화 이후 보복 공격 안건이 철회됐다”고 전했다.

이스라엘 관료들은 “이란의 공격을 성공적으로 방어해 상대적으로 경미한 피해를 본 점도 보복 공격 안건을 철회한 이유”리고 설명했다.

이란은 지난 13일 밤부터 이날 오전까지 이스라엘을 향해 무장 드론과 미사일 300여발을 발사했다. 이번 공격은 지난 1일 이스라엘의 시리아 주재 이란 영사관 공습에 대한 보복 차원으로 실행됐다.

하지만 이스라엘은 대공 방어체계 아이언돔의 높은 요격 성공률 덕에 심각한 타격을 입지 않았다. 이스라엘 매체 와이넷은 “군이 99%의 드론·미사일을 요격했다”는 당국자 발언을 전했다.

이스라엘 군기지 1곳이 경미하게 손상됐고, 남부의 아랍 베두인족 공동체의 7세 소녀 1명이 머리에 파편을 맞아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란의 공격을 당한 직후 이스라엘 전시 내각 일부 구성원이 보복 공격 의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네타냐후 총리와의 통화에서 이란을 강력하게 규탄하면서도 재보복에 대해서는 반대 입장을 밝혔다.

CNN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네타냐후 총리에게 “공동 방어 노력으로 이란의 공격이 실패했다. 당신은 이기지 않았느냐. 승리를 가져가라”고 말하면서 “이란을 겨냥한 어떤 공세 작전에도 참여하지 않고 지원도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네타냐후 총리는 “이해했다”고 말했다고 미 고위당국자는 전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후 엑스(옛 트위터)에 “우리는 막아냈다. 우리는 승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990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