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일본 AV배우 ‘한강’ 총출동 소식에…서울시 “전기 끊겠다”

잠원한강공원 전경. 서울시 제공

일본 성인영화(AV) 배우들이 출연하는 ‘성인 페스티벌’(2024 KXF The Fashion)이 서울 한강공원의 선상에서 열린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서울시가 불허 조치를 내렸다. 앞서 경기도 수원, 파주 등에서 개최하려다 관할 지자체 반대로 대관이 무산됐던 주최 측은 “서울시는 (개최를) 막을 법적 근거가 없다”며 행사 강행을 예고했다.

14일 서울시에 따르면 성인 페스티벌 주최사인 플레이조커 측은 오는 21~22일에 서울 잠원한강공원의 선상 주점 어스크루즈에서 행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서울시미래한강본부는 전날 어스크루즈 운영사에 불법 행위 금지 공문을 보냈다. 공문에는 “성인 페스티벌은 성인식 왜곡, 성범죄 유발 등이 우려돼 선량한 풍속을 해한다” “하천법 및 유선 및 도선사업법 규정에 따라 성인 페스티벌 개최를 금지한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서울시는 주최 측이 행사를 개최한다면 즉시 고발을 비롯해 어스크루즈 임대 승인 취소와 하천점용허가 취소 등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또 행사를 강행할 경우 행사장 주변을 막고 전기를 끊는 등 강경 조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논란이 된 행사에서 주최 측은 일본 AV배우들이 참여하는 팬미팅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성인 1인당 입장료는 약 9만원이다. 지난해 경기 광명에서 열린 행사에선 AV배우들이 란제리 쇼 및 팬사인회, 댄스 공연 등을 펼쳤다.

올해는 경기도 수원 권선구 서둔동의 한 전시장에서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행사장 인근에 초등학교가 있어 학생들에게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수원시가 이를 무산시켰다. 주최 측은 대체 장소로 경기도 파주의 한 스튜디오를 찾았지만, 공고 하루 만에 파주시가 반대하면서 대관이 취소됐다.

주최 측은 “서울시는 행사 개최를 막을 법적 근거가 없다”며 행사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이다. 행사를 막은 수원시와 여성단체에 대해선 업무방해와 허위사실 유포의 책임을 묻겠다며 법적 다툼을 예고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