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홍대 거리서 날아든 신발에 80대 봉변…경찰 가해자 추적

국민일보 DB

경찰이 서울 마포구 홍대 거리에서 길을 지나던 80대 노인에게 신발을 날려 다치게 한 남성 무리를 추적하고 있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폭행 혐의를 받는 남성 A씨를 추적 중이다.

A씨는 전날 오전6시30분쯤 서울 마포구 홍대클럽거리 인근에서 길을 지나던 80대 여성 B씨의 얼굴에 신발을 날려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바닥에 떨어진 쓰레기를 발로 차면서 자신의 신발을 B씨에게 날렸다. 당시 A씨의 일행은 최소 11명이었지만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은 것을 전해졌다. A씨와 무리는 차도에 떨어진 신발만 챙겨 사라진 것으로 파악됐다.

B씨는 날아든 신발을 얼굴을 강하게 맞아 얼굴 부위가 찢어지는 등 크게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피해자의 아들로부터 신고를 접수해 현재 CCTV 등을 통해 남성 무리를 추적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의 범행이 고의성이 있는지 등 수사를 통해 파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