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정균 “많이 배웠다, MSI서 웃게 해드리겠다”

T1, 14일 2024 LCK 스프링 결승전서 젠지에 2대 3 패배…아쉬운 준우승

T1 김정균 감독이 14일 서울 송파구 KSPO돔에서 열린 2024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플레이오프 결승전에서 젠지에 2대 3으로 패배한 직후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사진=김지윤 기자

“제가 조금만 더 잘했다면 이겼을 것 같아요. 많이 아쉽습니다.”

T1 김정균 감독이 목전에서 ‘V11’ 달성을 놓친 소감을 밝혔다.

T1은 14일 서울 송파구 KSPO돔에서 열린 2024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플레이오프 결승전에서 젠지에 2대 3으로 역전패했다. 2·3세트를 내리 잡아내내 우승 트로피 코앞까지 도달했으나, 이후 2번의 세트에서 연달아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다.

집과 같은 T1 복귀 이후 처음으로 치른 시즌, 아깝게 우승을 놓쳤다. 경기 후 기자실을 찾은 김 감독은 “마지막까지 잘해준 선수들에게 감사하다. 이길 수 있었던 경기인데 패배해서 너무 아쉽다”면서 “제가 조금만 더 마지막 경기나 이런 것들을 인지하고, 조금만 더 잘했다면 이겼을 것 같아 많이 아쉽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에서는 지금보다 좋은 경기력으로 팬분들을 즐겁게 해드리고 싶다. 선수단에 너무 고생했다고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스프링 시즌을 통해서 많이 배웠다.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서 MSI에서는 지금보다 좋은 경기력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끝으로 “항상 응원해주시는 팬분들께 감사드린다. 선수들이 계속해서 달려왔다.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전하고 싶다. 스태프들에게도 고맙다는 표현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잠시 휴식하면 MSI다. 그때는 팬분들이 조금이라도 더 웃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