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벚꽃 지니 32도, 벌써 여름?… 15일 시원한 비 소식

서울 한낮 기온이 29도까지 오르며 초여름 날씨를 보인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한강공원 물빛광장에서 한 어린이가 물놀이를 마치고 몸을 말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 주말에 때 이르게 찾아온 더위가 오는 15일 비와 함께 씻겨 내려갈 예정이다.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전국 대부분 지역에선 낮 최고 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올랐다.

이날 오후 4시 관측 기준, 강원도 정선과 영월은 32.2도까지 올라 올해 4월 중 최고기온을 기록했다. 원주(30.1도)·인제(30.5도)·홍천(30.9도) 등도 초여름 날씨를 보였다. 서울은 최고기온이 29.4도에 달했다. 서울 4월 기온 역대 최고치는 2005년 4월 30일의 29.8도다.

이른 더위는 15일 전국에 비가 내리면서 누그러질 예정이다. 이번 비는 14일 밤 제주에서 시작해 15일 아침과 오전 사이 전국으로 확대된 뒤 16일 아침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15일 주요 도시 예상 최저기온과 최고기온은 서울 17~20도, 인천 17~18도, 대전 16~20도, 대구 15~19도, 울산 14~20도, 부산 16~19도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