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스포츠

“스트라이크인데 볼로”… 기계 오작동인가, 심판 실수인가

14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NC 다이노스 경기에서 투수 이재학이 공을 던지고 있다. 중계방송 캡쳐

한국 프로야구에서 세계 최초로 도입한 자동 볼·스트라이크 판정 시스템(ABS)을 둘러싼 판정 논란이 발생했다. 경기 초반 벌어진 작동 오류로 경기 흐름까지 뒤바뀌었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관련 내용을 논의하던 심판진 사이 대화가 중계 카메라에 잡히며 또다른 논란에 불을 지폈다.

상황은 14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NC 다이노스 간 경기에서 벌어졌다.

삼성이 NC에 0-1로 뒤진 3회 말 2사 1루 이재현 타석에서 2구째 김지찬이 2루 도루를 시도했다. 원심은 아웃이라 판단했지만 비디오 판독 끝에 세이프로 정정됐다.

문제는 도루 당시 타자의 볼 판정이었다. 투수 이재학의 2구째 직구가 ABS상으로는 스트라이크였지만 주심은 스트라이크 콜을 부르지 않았다.

NC 벤치에선 투수가 공 3개를 더 던진 뒤에야 이 같은 잘못을 알았다. 강인권 NC 감독은 뒤늦게 덕아웃을 박차고 나와 주심에게 스트라이크 콜에 대해 어필했다.

NC 덕아웃에 비치된 KBO 지급 태블릿 PC ABS 모니터에는 2구째가 볼이 아닌 스트라이크로 표시돼 있었던 것이다. ABS 표기는 스트라이크였으나 주심 콜은 볼인이어서 일치하지 않았다.

NC 어필이 끝나자 이번엔 박지만 삼성 감독이 나와 강하게 항의했다. 볼 카운트 소급 적용이 말이 되느냐는 주장이었다.
14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NC 다이노스 경기에서 ABS 오작동을 두고 4심이 모여 논의를 벌이고 있다. 중계방송 캡쳐

4심이 모여 논의를 벌인 끝에 NC 측 어필을 기각했다. ABS 오작동은 인정하지만 어필시효가 지났다는 것이다.

이민호 심판팀장은 “음성이 볼로 전달됐는데, ABS 모니터 확인상 스트라이크로 확인됐다. NC 측이 이 부분에 대해 어필했지만 규정상 다음 투구가 이뤄지기 전에 어필을 해야 했다는 점에서 어필시효가 지난 걸로 봐 (3볼 2스트라이크 풀카운트인 현 상황) 그대로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심판진 대화를 두고 심판이 ABS 스트라이크 판정을 놓친 것 아니냐는 주장이 추가로 제기됐다. ABS에서 주심은 인이어로 통한 판정 결과를 듣고 스트라이크와 볼을 판정하는데 판정 결과를 잘못 들은 주심이 틀린 판정했다는 주장이다.

당시 중계 카메라에는 4심이 모여 논의하던 순간이 잡혔다. 한 심판이 “음성이 들렸으면 그대로 해야(되고) 안 들렸으면 안 들렸다고 해야 되는데 그대로 넘어간 거잖아”라고 말하는 내용이 그대로 잡혔다. 또 이민호 1루심이 문승훈 주심에게 “음성은 분명히 볼로 인식했다고 들으세요(하세요). 우리가 빠져나갈… 그거는 이거밖에 없는 거예요”라고 말하는 장면도 중계방송으로 고스란히 전해졌다.

심판들이 자신들의 실수를 감추기 위해 입을 맞추는 듯한 장면이 그대로 방송을 탄 것이다.

더 큰 문제는 ‘ABS 오작동 논란’이 이후 경기 흐름에도 적잖은 영향을 끼쳤다는 점이다. 전례 없는 상황으로 8분이 그냥 흘러갔고 마운드 위 투수는 이미 어깨가 식은 데다 억울한 판정까지 겹쳐 무너졌다.

직전까지 1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하던 이재학은 ABS 상황 직후 4회말까지 6실점을 하고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