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의사들만 잘못된 정책에 저항”… 노환규 “정치세력 만들 것”

과학자·이공계·의사·법조인 중심
“필요할 경우 정당으로 전환 계획”

노환규 전 대한의사협회장이 지난달 9일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단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환규 전 대한의사협회장이 14일 과학자·이공계·의사·법조인이 중심이 되는 정치세력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정부의 의대 증원 정책처럼 잘못된 정부 정책이라고 판단되면 저항하겠다는 것이다.

노 전 회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진리를 추구하는 분들(과학자들과 이공계 분들, 의사들과 법조인들)이 중심이 되는 정치세력을 만들고자 한다”며 “저는 깃발을 집어 들었지만, 세우는 분은 따로 계실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필요한 경우 정당으로 전환할 계획을 갖고 있다”며 “유일하게 마지막까지 발전을 거부해 온 정치가 발전을 이룬다면, 살기 좋은 나라가 될 것임을 확신한다”라고 덧붙였다.

노 전 회장이 언급한 단체는 과학진리연합(가칭 과진연)으로, 현재 온라인을 통해 회원 신청을 받고 있다.

그는 이번 과진연 결성에 대해 시민단체, 카이스트 교수 등이 “‘의사들만이 정부의 잘못된 정책에 저항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며 “(의사들은)정치적 판단인지 주술인지 구분이 어려운 정책을 밀어붙이는 것을 보며 큰 충격을 받았다”고도 전했다.

앞서 노 전 회장은 정부의 의대 증원 정책에 대해 “정부는 의사를 이길 수 없다”고 밝혀 논란이 됐다. 또 최근에는 “이과 국민이 나서서 부흥시킨 나라를 문과 지도자가 말아먹는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며 정부의 의대 2000명 증원 방침을 재차 비판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