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尹 대통령 “이란·이스라엘 사태, 면밀한 대비책 운용”

입력 : 2024-04-14 15:38/수정 : 2024-04-14 17:02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중동 사태에 따른 긴급 경제 안보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이란의 이스라엘 공격과 관련해 14일 긴급 경제안보회의를 주재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회의를 열고 “범정부 차원의 국제 유가, 에너지 수급 및 공급망 관련 분석·관리 시스템을 밀도 있게 가동하라”고 지시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우리 경제와 안보에 대한 상황 전망과 위험 요인들을 철저히 점검해 향후 어떤 상황이 전개되더라도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면밀한 대비책을 운용하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이스라엘과 중동 역내에 소재한 국민과 기업, 재외공관의 안전을 비롯해 인근 지역을 항행하는 한국 선박에 대한 안전 대책을 철저히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